尹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3주째 20%대…하락세는 멈춰

  • 0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한국갤럽 조사에서 25%로 나타나 하락세가 멈춰섰다.

12일 한국갤럽이 실시한 윤 대통령 직무평가 조사에 따르면 긍정 평가는 25%, 부정 평가는 66%로 나타났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 비해 긍정 평가는 1%포인트(p) 올랐고, 부정 평가는 변동이 없었다.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6월 둘째주 53%를 기록한 뒤 한 달 넘게 하락해오다가 최근 하락세가 멈췄지만 20%대로 주저앉은 채 3주째 이어오고 있다.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한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55%로 가장 많았다.

긍정 평가 배경으로는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15%) ▷전반적으로 잘한다(7%) ▷부동산 정책(5%) ▷재난대응(3%)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 배경은 ▷인사(人事)(24%)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4%) 등이 꼽혔고, ▷재난 대응(6%)이 새롭게 추가됐다.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직 대통령들의 비슷한 시기 지지율과 비교해 낮은 축에 속한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100일 무렵 직무 수행 긍정률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83%로 가장 높았고, 문재인(78%), 김대중(62%), 노태우(57%), 박근혜(53%), 노무현(40%), 이명박(21%)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2%포인트 내린 37%를 기록했고, 국민의힘은 한주 전과 동일한 34%였다. 양 당의 지지율 격차는 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한국갤럽 측은 "이번 주 긍·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 '재난 대응'이 새로이 등장했고 관련 언급도 늘어, 수도권·강원·중부권 폭우 상황 대처에 상반된 시각이 존재함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