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밧줄 호송' 사라진다…경찰, 이달까지 벨트형 포승 보급 마무리

  • 0

밧줄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밧줄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앞으로 유치장에 수감된 피의자가 호송될 때 밧줄이 아닌 벨트에 묶여 호송될 예정이다.

12일 경찰청은 이른바 '인권벨트'라 불리는 벨트형 포승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관련 법령 검토를 거쳐 벨트형 포승 사용 시점이 결정된다.

경찰은 이달 초부터 전국 유치장 107곳에 벨트형 포승 774개를 보급하고 있다. 보급은 이달 안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그동안 경찰은 피의자가 병원 진료나 검찰 송치를 위해 유치장 밖으로 나갈 때 흰색 밧줄형 포승과 수갑을 사용해왔다.

일각에서는 밧줄과 수갑이 피의자 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고 피의자 신체를 압박해 부상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벨트형 포승 도입을 시작했고 기존 벨트형 포승의 단점을 보완해왔다. '피의자가 철제 버클 부분을 탈취해 흉기로 쓸 수 있다'는 우려사항도 개선됐다.

또 피의자 인권을 위해 벨트형 포승은 검은색과 회색, 연갈색 등 3종으로 개발됐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1달 동안 전국 시도경찰청에서 개선된 벨트형 포승을 시범운영했다. 그 결과 관련 응답자 약 75%가 벨트형 포승 도입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냈다.

경찰청 관계자는 "기존 밧줄형 포승은 외관상 거부감이 있고 피의자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어 벨트형 포승을 도입했다"며 "다만 기존 밧줄형 포승과 벨트형 포승을 당분간 함께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