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김성원, 윤리위 절차 피할 수 없을듯…비대위 인선 구성은 연휴 뒤"

  • 0

김성원 의원 수해 복구 현장 실언 관련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성원 의원의 수해 현장 '실언'과 관련,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게 될 것을 시사했다.

12일 주 위원장은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다.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를 위해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나선 봉사활동에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주 위원장은 "오늘 오전에 본인(김 의원)이 다시 한 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표시가 있을 것으로 안다"며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을 비롯해 당내 여러 의원들이 비대위원 하마평에 오른 것과 관련 "보도된 내용이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제가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도 올라 있다. 우선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이어 주 위원장은 "비대위 인선 구성은 얼개를 잡아가고 있는데 오늘 상임전국위를 소집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는 모양"이라며 "휴일을 넘기고 16일쯤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후보군을 놓고 조합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출범에 반발하며 법원에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이준석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선 "저희들이야 만나기를 바란다.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는데 접촉 자체가 안된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