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2% "尹 매우 잘못하고 있다"…57.3% "전면적 인적쇄신해야"

  • 0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긍정평가가 27.0%로 나타나 정부 출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주 같은 조사와 비교해 51.%포인트(p) 하락한 수치다.

12일 뉴스토마토 의뢰로 미디어토마토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27.0%, 부정평가는 71.3%로 나타났다.

긍정평가를 한 응답자 중 11.9%는 '매우 잘 하고 있다', 15.1%는 '다소 잘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정평가를 내린 응답자 중 61.2%는 '매우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10.2%는 '다소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 응답이 70%를 넘어섰다. 긍정평가 응답은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대부분 연령대에서 20%대 초반에 그쳤다.

특히 60대 이상에서조차 긍정평가는 40.4%로 부정평가(57.6%)에는 못 미쳤다.

지역별로도 대부분의 지역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가 70% 이상으로 높았다. 대구·경북에서 긍정평가는 지난주 45.9%에서 36.4%로 9.5%p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53.5%에서 61.7%로 8.2%p 상승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 하락과 함께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지지율도 2주 연속 떨어졌다.

국민의힘은 지난주 대비 1.4%p 줄어든 32.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48.6%에서 48.7%로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벌어졌다. 정의당의 지지율 역시 지난주보다 0.1%p 오른 3.2%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국면 전환 해법으로 '정부 내각과 대통령실의 전면적 인적 쇄신'을 꼽은 응답자가 57.3%를 기록했다. '부분적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20.7%로, 국민 78%가 정부 내각의 인적쇄신을 촉구했다.

연령별로도, 지역별로도 모든 세대와 지역에서 전면적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과반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사흘간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조사 완료 수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18명이며 응답률은 5.5%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