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맨홀 실종 누나도 숨진 채 발견…사망자 13명·실종자 6명

  • 0

7개 시도서 이재민 1천492명·일시대피 4천807명

10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119 특수구조대원 등이 폭우로 휩쓸린 실종자들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119 특수구조대원 등이 폭우로 휩쓸린 실종자들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중호우로 13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8일부터 12일 오전 6시까지 이번 집중호우로 사망자는 서울 8명, 경기 3명, 강원 2명이고, 실종자는 서울 1명, 경기 3명, 강원 원주 2명으로 서울·경기와 강원지역에 집중됐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전날 오후 11시보다 1명 늘었고 실종자는 1명 줄었다.

8일 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40대 남성이 10일 오후 직선거리 약 1.5㎞ 거리의 다른 맨홀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함께 실종된 누나도 전날 오후 11시 20분께 사고 현장에서 4㎞ 떨어진 지점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상자는 18명(경기 16명, 서울 2명)이다.

거주지를 떠나 대피한 사람은 7개 시도, 54개 시군구에서 6천299명이다.

주택 파손·침수 등의 피해를 본 이재민은 1천492명이며, 피해 우려로 일시 대피한 사람은 4천807명이다.

사유시설 피해는 모두 3천879건이며 공공시설 피해는 656건이다.

11일 오후 1시 16분께 강원 강릉시 연곡면 삼산리 솔봉 계곡 인근에서 60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소방대원들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1시 16분께 강원 강릉시 연곡면 삼산리 솔봉 계곡 인근에서 60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소방대원들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우로 인한 농작물 침수 면적은 여의도 면적(290ha)의 3배인 878.5ha에 이른다. 충남이 473.2ha로 전체의 절반을 웃돌았고 강원 217.1ha, 경기 125.2ha, 인천 45ha, 충북 14ha, 세종 4ha 등이다.

가축은 8만6천552마리가 폐사했는데 피해는 연천·평택 등 경기(4만6천303마리)와 충남 보령(4만마리)에 집중됐다.

주택·상가 피해는 3천819동으로 서울(3천453동)이 대부분이며 수도권 외에 강원, 세종, 충북, 전북에서도 일부 피해가 있었다.

토사 유출 46건, 옹벽·담장 붕괴 11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공공시설 가운데 도로사면 93건, 상하수도 39건, 수리시설 20건의 피해가 집계됐다. 선로 침수는 17건, 문화재 피해는 48건이며 산사태는 69건이다.

군사시설 피해는 80건으로 강원도에서 옹벽 붕괴, 철조망 유실 등 피해가 많이 늘었다.

초중고와 유치원 등 학교시설 126곳도 피해를 봤다.

하천변 31곳, 둔치주차장 64곳, 11개 국립공원 210개 탐방로가 통제됐다. 고속도로 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 3.8km 구간은 부분 통제하고 있으며 강원도의 국도 31호선과 38호선 일부 구간도 교통 통제중이다.

기상특보는 전날 오후 7시 전 지역에서 해제됐다.

이날 오전까지 전라권, 경북권남부, 경남권, 제주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전남권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