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권성동·이준석 두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 있어야

  • 0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공식 전환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당은 정부가 민심과 괴리되는 정책이나 조치를 할 때 이를 과감히 시정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어야만 당정이 함께 건강해질 수 있다. 정부가 설익거나 소통이 부족한 정책을 제시하지 않도록 조율하고 견제하겠다"라고 밝혔다.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로 읽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전당대회 시기와 비대위 구성 등에 파열음이 나고 있다. 당내 분란을 잠재우려는 비대위 체제가 자칫 혼란을 부추기지 않을지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국민의힘은 비상 상황이다. 대통령 지지율과 동반 하락하는 추세다. 비대위 체제를 택한 근본적인 이유다. 그럼에도 비대위 체제를 불러온 이들의 책임감이 보이지 않는다. 권성동 의원은 비대위 당연직으로 참여할 수 있다 하더라도 고사해야 마땅하다. 원내대표로, 당연직으로 규정된 당 최고위원회처럼 비대위에도 당연직으로 참여하겠다는 주장은 현 상황을 오판한 것이라 볼 수 있다. 비상 상황을 유발한 인물이 수습을 위해 나선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윤핵관 책임론이 팽배한 마당이다. 여론의 흐름을 감지해야 한다.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이준석 전 대표에게도 신중한 자세가 요구된다. 법적으로 옳은 것이 정치적으로도 옳은 것은 아니다. 지금껏 그를 비토한 논리의 중심에는 '태도'가 있었다. 만에 하나 비대위의 효력 정지로 결론이 난다 해도 상처뿐인 영광이다. 선당후사의 자세라면 거리를 두는 정치적 결단도 따라야 한다.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풀어 갈 일이다. 분란의 중심에 있는 윤핵관과 이준석 전 대표의 자중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현장 민심을 살펴 정책으로 구현해 내겠다는 비대위에 힘이 실리려면 더욱 그렇다. 비상 상황을 풀자며 출범한 비대위 체제라는 점을 곱씹을 필요가 있다. 국정 안정에 힘을 모으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안정화로 가는 디딤돌 역할에 매진하길 주문한다. 자리다툼을 벌인다는 이미지가 공고해지면 민심 이반만 강해질 뿐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