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제품명에 "조롱하냐?"…이마트24, 발주 중단

  • 0

이마트 측 "발주 금지 조치 후 패키지 변경 중"

이마트24가 새롭게 출시한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바닐라 버터샌드' 제품명을 두고 논란에 휩싸이자 이마트 측은 발주 중단 조치를 내렸다. 트위터 캡처
이마트24가 새롭게 출시한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바닐라 버터샌드' 제품명을 두고 논란에 휩싸이자 이마트 측은 발주 중단 조치를 내렸다. 트위터 캡처

이마트24가 새롭게 출시한 과자제품 가운데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바닐라 버터샌드'가 제품명을 두고 일각에서 "소비자를 조롱했다"며 논란이 일자 이마트 측은 발주 중단 조치를 내렸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 8일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바닐라 버터샌드', '이번주도 버텨라 버텨 버터소금쿠키', '연차 반차 녹차쿠키', '기분이 아주 초코같네 초코쿠키' 등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이마트24의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MZ세대를 중심으로 구성된 사내 테스크포스(TF·사업 목표 달성 위해 임시로 편성된 조직) '딜리셔스 탐험대'에서 기획한 제품으로 알려졌다.

딜리셔스 탐험대는 MZ세대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만들기 위해 발족한 팀으로, MZ세대의 감성을 담은 유머러스한 제품을 선보여 호평을 받아왔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된 제품 가운데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 바닐라 버터샌드' 제품명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다.

해당 제품 포장지에는 눈물을 흘리는 캐릭터와 함께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는 문구가 적혀있다.

주식시장 하락세라는 웃픈 현실을 반영한 펀 마케팅(소비자의 재미를 자극하여 마케팅하는 방식) 전략을 시도한 듯 보이나, 일부 소비자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일부 네티즌들은 "보고 빵터짐", "홍보 제대로 됐다. 사먹어 보고 싶네", "아무 생각 말고 그냥 웃고 넘기자" 등의 반응을 보인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주식 투자한 사람 조롱하는 듯한 작명", "제품 이름 섣불리 짓는 거 아니다", "선 넘었네", "누가 이런 아이디어를 통과시켰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마트24 측은 해당 상품에 대한 발주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마트24는 "상품의 특징을 알리기 위한 상품명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고객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상품은 즉시 발주 금지 조치 후 패키지를 변경 중에 있으며, 향후 상품 네이밍 시 고객 입장에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