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국힘 의원, 수해 복구현장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사진 잘 나오게" 망언

  • 0

논란 일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사과문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현장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채널A 갈무리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발언 직후 당 내부에서까지 강한 비판이 일면서 김 의원은 사과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명은 11일 폭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섰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은 봉사현장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순간 먼 곳을 보며 모른 척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김 의원의 팔뚝을 때리며 말렸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수재를 입은 수재민과 국민들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참석자들에게 "내 집이 수해를 입은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장난과 농담, 사진 찍기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해당 발언이 나왔다.

영상을 공개한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은 "유구무언이다.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인데, 채증됐다"라며 "김성원 의원은 정치적으로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성원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라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