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활자시대' 졌다…틱톡·인스타 뜨고 페북·트위터 밀려나

  • 0

2015년 페이스북 사용경험 71% → 올해 32% 급감

요즘 10대들이 활자 위주의 페이스북, 트위터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등 영상·사진 중심 SNS를 더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틱톡 라이브 부스에서 기념 촬영하는 크리에이터들. 연합뉴스
요즘 10대들이 활자 위주의 페이스북, 트위터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등 영상·사진 중심 SNS를 더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틱톡 라이브 부스에서 기념 촬영하는 크리에이터들. 연합뉴스

요즘 10대들이 활자 위주의 페이스북, 트위터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등 영상·사진 중심 SNS를 더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최신 보고서에서 미국 청소년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틱톡을 한 번이라도 사용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가 6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올해 4, 5월 미국 내 13∼17세 청소년 1천3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위는 유튜브로, 95%의 응답자가 사용해 봤다고 답했고 인스타그램(62%)과 스냅챗(59%)이 뒤를 이었다. 모두 사진과 영상 등에 특화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이다.

한때 SNS 최강자로 군림했던 페이스북은 이용률이 크게 줄었다. 페이스북을 한 번이라도 사용해봤다는 청소년은 32%로 5위에 머물렀다. 2014∼2015년 조사에서 71%로 1위를 차지한 점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트위터 이용 경험도 33%에서 23%로 10%p 감소했고, 텀블러를 써본 적이 있다는 응답률은 14%에서 5%로 떨어졌다.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은 요즘 10대들이 활자 위주의 SNS를 잘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이 밖에 설문 결과 청소년의 95%가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응답했으며, '거의 지속적'으로 온라인 상태라고 응답한 청소년의 비율도 2014∼2015년 24%의 2배 수준인 46%로 급증했다고 센터는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