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표현' 사용 의혹…박민영 국힘 대변인 "동생이 썼다"

  • 0

"어릴 때부터 계정 공유…삭제조치 해달라 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본인 페이스북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본인 페이스북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내정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과거 '일베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11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어릴 때부터 계정을 가족끼리 공유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로 문제를 제기하는 건 일단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 낭설들도 많아서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준석 키즈'라 불렸던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행이 전날 알려지자 온라인상에는 그가 극우 성향 사용자들이 모인 '일베'에서 자주 쓰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30세대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인 '에펨코리아' 등에는 박 대변인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네다홍' '씹운지' 같은 일베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네다홍'은 호남 지역 비하 표현,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에서 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