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카타르월드컵 개막 하루 당겨질 수도…"FIFA 변경안 논의 중"

  • 0

조정된다면 A조 네덜란드-세네갈 개막전→카타르-에콰도르로 변경

2022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전경.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제공
2022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전경.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제공

오는 11월21일(현지시간) 예정된 2022카타르월드컵 개막이 하루 앞당겨질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AP·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개막일을 11월 21일에서 20일로 변경하는 안건을 논의하고 있으며, 하루 이틀 사이에 최종 결정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변경안의 핵심은 A조에 속한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다.

종전 계획에 따르면 이번 월드컵 개막전은 11월 21일 오후 1시(현지시각) A조 네덜란드-세네갈전으로 예정됐었다.

이후 같은 조에 속한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가 6시간 뒤인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었다.

만약 개막일이 조정된다면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가 20일로 하루 앞당겨진다. 이렇게 되면 대회 기간은 28일에서 29일로 하루 늘어난다.

FIFA는 개막일 조정과 관련한 공식적인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22카타르월드컵은 중동에서 최초로 열리는 대회다. 통상 월드컵이 열리는 6월 카타르 기온이 낮에는 섭씨 40도를 넘는 등 경기를 하기에 적합하지 않아 11월로 개최 시기를 변경했다.

이로 인해 유럽축구리그는 11월 중반부터 긴 휴식기를 갖게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