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향해 "전 정권 적폐수사, 이번 기회에 모두 털어야"

  • 0

윤석열 대통령에 MB·김경수 사면 촉구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당시 자행했던 모든 사건들을 이번 기회에 모두 털고 가는 것이 세상이 바뀐 거라고 대국민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했다.

앞서 전날 열린 사면심사위원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홍 시장은 이들을 사면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한 것이다.

홍 시장은 "지지율이 바닥 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 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고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묵시적 대국민 약속이 더 중요한 게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그때는 검찰에 계셨지만, 지금은 대통령이다.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게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사면을 해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는 게 정치다"라고 윤 대통령을 향해 조언했다.

홍 시장은 "김경수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고, 후임 경남지사로 와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오히려 3년 동안 급속하게 빚을 1조원 가량 폭증시킨 후 감옥에 가버린 김경수조차도 나는 용서한다"며 "여론에 끌려가는 지도자가 아닌 여론을 주도하는 지도자가 되라"고 강조했다.

앞서 법무부는 전날 사면심사위원회를 열고 8.15 광복절 특사 대상자를 심사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뒤 처음으로 사면권을 행사하는 이번 특사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인 사면'에 방점을 두고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인 가운데서는 뇌물·횡령 혐의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돼 복역 중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사면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부정적 여론에 부담을 느낀 탓에 사면 명단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