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하천 모니터 시스템 개발하라"…일각서 "이미 있는 시스템" 지적

  • 0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대해 환경부에 하천 모니터 시스템 개발을 지시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이 전국 수문정보를 실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과거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구인구직 앱' 논란까지 재차 언급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일가족 3명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비롯한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을 위로한 뒤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이같이 지시했다. 이 내용은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달된 내용이다.

윤 대통령은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하다"며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진다"고 말했다.

온라인상에서는 윤 대통령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 구축 지시를 두고 "이미 있는 시스템"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로 국토교통부는 산하기관인 한강홍수통제소가 전국 수문 정보를 누구나 쉽게 실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2016년 1월 배포한 바 있다.

한강홍수통제소를 통해서는 전국 각 유역과 하천의 실시간 수문 자료, 주요지점의 수위 동영상 등을 확인할 수 있다. 1분, 10분, 시, 일 단위로 수위와 유량 등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는 "이미 있는 시스템 아니냐" "몇년도에 살고 있느냐" "곧 앱으로 구인구직할 수 있다고 했던 분" "대통령실도 몰랐던 것 아니냐"는 등 누리꾼들의 비판적인 지적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말한 수위 모니터는 지류, 지천까지 포함하는 정밀한 예측 시스템"이라며 "이에 기반해 범람 가능성이 있을 시 주민들에게 재난 문자 등을 즉각 보내 대피할 수 있게 해 이번 일과 같은 사태가 없도록 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