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9일 밤까지 남아 지하벙커서 집중호우 점검회의 참석

  • 0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발달장애인 가족이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한 다세대주택을 방문한 뒤 다른 피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발달장애인 가족이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한 다세대주택을 방문한 뒤 다른 피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재차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 집중호우가 예보된 것과 관련, 9일 밤 "호우 상황, 피해 신고 상황, 응급복구 현황, 수도권 지하철 운행 상황 등 대처 상황 전반을 점검하고 철저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국무조정실은 이날 저녁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진행한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점검회의에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 일명 '지하 벙커'에서 영상(화상회의)으로 참석해 이같이 지시했다고 언론에 밝혔다.

이 회의는 당일 오후 9시 30분부터 30분 정도 진행됐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이 회의에서 기상 상황과 집중호우 대처 상황 등을 보고 받은 후 "침수 우려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대피 안내를 강화,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피해 발생 지역에 대해서는 신속히 응급 복구 조치하고, 추가 피해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수도권 집중호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8일부터 9일까지 만 이틀 동안 누적 강수 현황. 기상청
수도권 집중호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8일부터 9일까지 만 이틀 동안 누적 강수 현황. 기상청
10일 0시 기준 기상특보 발효 현황. 여전히 중부지역은 호우 경보 및 주의보, 남부 지역은 폭염 경보 및 주의보로 양분돼 있다. 이런 가운데 충청·강원 지역으로 호우특보가 번지는 모습이다. 기상청
10일 0시 기준 기상특보 발효 현황. 여전히 중부지역은 호우 경보 및 주의보, 남부 지역은 폭염 경보 및 주의보로 양분돼 있다. 이런 가운데 충청·강원 지역으로 호우특보가 번지는 모습이다. 기상청

▶윤석열 대통령의 이날 밤 호우 관련 회의 참석 사실은 대통령실 대변인실이 아닌 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이 전한 것이라 이례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첫날인 전날(8일) 저녁에는 자택으로 귀가, 집에서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한 바 있는데, 이를 두고 야권을 중심으로 대통령실에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진두지휘를 하지 않은 점 등을 두고 비판이 제기됐다.

아울러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등은 일명 노란색 민방위 잠바(민방위 점퍼, 민방위복)를 입고 각자 근무지에서 관련 대응에 나서 비교되기도 했다.

위에서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서울시 제공
위에서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서울시 제공

그러자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언론에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다. 대통령이 실시간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충분한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시스템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9일) 낮에는 침수로 인해 3명이 안타깝게 숨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 등 피해 현장들을 찾았고, 이어 밤에도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회의 참석 등 관련 업무를 소화한 후 늦게 자택에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는 전날 '자택 지시'에 대해 제기된 비판 여론을 일부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