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공급망 수호·내정간섭 말아야"…박진 "화이부동"

  • 0

칭다오서 한중외교회담…中 "한중, 독립자주 견지해야"
박진 "北 대화선택 中역할 당부"…"편리한 시기 시주석 방한 기대"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회담했다.

박 장관과 왕 위원은 이날 오후 칭다오시 지모(卽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1시간 40여 분간 비교적 소수 인원이 배석한 소인수 회담을 한 뒤 확대회담에 들어갔다.

왕 위원은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지금까지 성공을 이룩해 온 유익한 경험을 정리하고 양국관계의 큰 국면을 잘 파악해야 한다"며 양국이 해야 할 '다섯 가지'를 거론했다.

그는 "미래 30년을 향해 중한 양측은 독립자주를 견지하고 외부의 장애와 영향을 받지 말아야 한다"며 "선린우호를 견지해 서로의 중대 관심사항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며 이 다섯 가지가 "중한 양국 국민 뜻의 최대공약수이자 시대적 흐름의 필연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독립자주'를 견지해야 한다는 발언은 미중 전략경쟁으로 한중관계에 불안정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또 원활한 공급망을 수호하고 내정 간섭을 하지 말자는 것은 한국도 참여하는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이 자국에게 배타적으로 흐르지 않기를 바라는 기대와 대만 문제에 대한 함의 등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박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오랜 시간을 함께해 온 양국이 상호존중에 기반해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협력적 한중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익과 원칙에 따라 화이부동(和而不同)의 정신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양국이 '인류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해 자유·평화·번영을 위한 상생협력을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지금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전례 없이 위협받고 있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일관된 원칙에 기초해 도발엔 단호히 대응하고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둘 것이라며 "북한이 도발 대신 대화를 선택하도록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서 최고위급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편리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님의 방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과 왕 위원의 대면 회담은 이번이 두 번째다. 두 장관은 지난달 초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첫 대면 회담을 했다.

이번은 상대국 방문을 통한 회담이자 윤석열 정부 고위급 인사의 첫 방중인 만큼 다양한 한중관계 사안에 대해서 보다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회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했다.

소인수 회담장에 먼저 도착한 왕 위원은 한국 취재진에게 한국어로 '안녕하십니까'라며 인사를 건네고, 한국어로 할 줄 아는 말이 한마디 있다며 "한식 좋아요"라고 하는 등 우호적인 제스처를 취했다.

당초 1시간가량으로 예상됐던 소인수회담이 1시간 40여 분간으로 길어졌는데, 통상 소인수 회담은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양국의 주요 전략적 관심사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만큼 양 장관이 어떤 논의를 주고받았을지 주목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