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기록물 찢어 변기에 버려"…주장 뒷받침할 사진 공개돼

  • 0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만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변기에서 문서가 발견된 사진이라며 공개했다. 오는 10월 출간될 그의 저서에서 공개하기 전 악시오스 등을 통해 먼저 공개했다. CNN Politics 트위터 캡처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만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변기에서 문서가 발견된 사진이라며 공개했다. 오는 10월 출간될 그의 저서에서 공개하기 전 악시오스 등을 통해 먼저 공개했다. CNN Politics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재임 중 공식 문서를 찢어 화장실 변기에 버렸다는 주장을 입증할 만한 사진이 공개됐다.

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맨은 오는 10월 출간할 저서 '신용사기꾼(Confidence Man)'에 실릴 사진을 미리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등을 통해 공유했다.

사진을 입수한 하버맨은 "소식통에 따르면 왼쪽 사진은 백악관 관저 내 화장실이며, 오른쪽은 해외 순방 당시 (사용한 화장실)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하버맨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중 수시로 백악관 관저 화장실 변기에 글씨가 인쇄된 종이가 버려져 변기가 막히곤 했다. 직원들은 대통령이 (이런 일을) 한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백악관 관저 직원들의 진술을 전한 바 있다.

이날 공개된 두 장의 사진에는 변기와 그 안에 버려진 문서의 모습이 담겼다.

하버맨은 "소식통에 따르면 백악관에서 여러 차례 이 같은 문서 훼손이 있었으며, 해외 순방 중엔 최소 두 차례 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문서를 상습적으로 폐기한다는 사실을 일부 보좌관들은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CNN은 사진 속 문서의 내용과 작성자는 불분명하지만 "트럼프의 글씨체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악시오스는 "트럼프가 선호하는 펜으로 작성됐다"며 "문서의 내용은 알아보기 힘들지만 친트럼프 성향의 엘리스 스테파닉 공화당 의원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같은 주장을 '책을 팔기 위해 지어낸 것'이라며 부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변인 테일러 부도위치는 악시오스에 "(사진은) 날조된 것"이라며 "변기에 종이가 들어간 사진이 책 홍보의 일환이라면, 책을 팔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다. 트럼프를 반대하기 위해 이런 이야기를 날조할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백악관 공식 기록물들을 자신의 마러라고 리조트로 무단 반출한 혐의 등으로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이날 오전 트럼프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