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건고 자사고 취소 최종 승인…내년부터 일반고 전환  

  • 0

교육부도 동의, 2023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로 전환

대구 대건고 전경. 매일신문DB
대구 대건고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교육청은 9일 대건고등학교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이하 자사고) 지정을 취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가 대건고 자사고 지정 취소에 동의했고 이날 학교법인과 대건고에 자사고 지정이 취소됐음을 최종 통보했다. 이에 따라 대건고는 2023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앞서 지난 6월 대건고는 신입생 충원률 감소로 인한 재정적 부담과 대입제도의 변화 등 이유로 시교육청에 자사고 지정취소(매일신문 6월 9일 보도)를 신청했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와 행정처분 관련 청문 등 관련 절차를 거쳐 교육부에 동의 여부에 대한 회신을 요청했고, 교육부는 '특수목적고등학교 등 지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동의 의견을 통보했다.

다만, 대건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더라도 기존 재학생들은 졸업할 때까지 기존 자사고 교육과정을 그대로 적용 받고, 내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한편, 경신고와 경일여고에 이어 대건고가 일반고로 전환됨에 따라 2011년 4개교가 운영되던 대구지역 자사고는 계성고 하나만 남게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