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오랜만에 이겨" 불혹 넘은 세리나, WTA투어 내셔널뱅크오픈 단식 2회전 진출

  • 0

세계랭킹 57위 디아스 꺾고 1년 2개월만에 승리

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WTA 투어 내셔널뱅크 오픈(총상금 269만7천250 달러) 대회. 단식 2회전에 오른 세리나 윌리엄스. AP=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WTA 투어 내셔널뱅크 오픈(총상금 269만7천250 달러) 대회. 단식 2회전에 오른 세리나 윌리엄스. AP=연합뉴스

돌아온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41세 나이로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단식 승리를 맛봤다.

윌리엄스는 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WTA 투어 내셔널뱅크 오픈(총상금 269만7천250 달러) 대회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누리아 파리자스 디아스(57위·스페인)를 2-0(6-3 6-4)으로 제압했다.

2000년 이후 만 40세가 넘어 WTA 투어 단식 본선에서 승리한 선수는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미국), 다테 기미코(일본), 비너스 윌리엄스(미국)에 이어 윌리엄스가 네 번째다.

햄스트링 부상 등으로 한 동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그는 "너무 오랜만에 이겨서 어떤 느낌인지도 모르겠다. 이제 터널 끝에서 빛이 보이는 것 같다"며 1년 2개월만에 따낸 승리에 감격했다.

윌리엄스는 2회전에서 벨린다 벤치치(12위·스위스)-테레자 마르틴코바(71위·체코) 승자를 상대한다.

그는 이번 대회를 마친 후 이달 말 개막하는 US오픈에 출전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