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서초동 자택 주변 침수, 집에서 실시간 보고 받으며 비 피해 점검"

  • 0

윤석열 대통령, 폭우로 1호선 일부 구간이 침수된 8일 밤 서울 영등포역 버스정류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폭우로 1호선 일부 구간이 침수된 8일 밤 서울 영등포역 버스정류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국무총리실 제공
국무총리실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서초동 자택 주변 침수 탓에 집에서 실시간 보고를 받으며 비 피해를 점검했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저녁부터 이날 새벽까지 자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등과 통화하며 실시간으로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당초 윤 대통령은 광화문에 위치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수해 현장을 방문하려 했지만, 자택 주변 도로가 막혀 갈수 없다는 판단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헬기로 이동하는 방안도 검토됐지만, 주민 불편을 고려해 실행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의 자택인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주변은 시간당 100㎜ 넘게 비가 쏟아졌다.아크로비스타 지하주차장도 물에 잠겨 자동차들이 침수됐다는 피해 제보가 잇따랐고, 내부 엘리베이터에서 물이 쏟아져 나오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호우가 지속되고, 침수 피해에 따른 대중교통 시설 복구 작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은 상황에 맞춰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과 단체는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하라"고 지시했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산림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중대본을 중심으로 호우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