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교육장관 전격 사퇴…'인적 쇄신' 대통령실로 이어지나

  • 0

일방적 정책 물의 '사실상 경질'…지지율 20%대 추락한 尹대통령
참모진 인적 쇄신 개편 카드 주목
윤 대통령 출근길에 "국민 관점서 다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 있으면 하겠다"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윤석열 정부 인적 쇄신이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으로 확대(매일신문 7일 웹·8일 자 1면 보도)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채용 인사, 내각 인선, 관저 공사 등 대통령실과 관련된 각종 잡음과 의혹이 쏟아지고 언론 대응 미숙 등이 더해지면서 윤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한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참모진 개편 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된다.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박 부총리의 사의를 수리하면 윤 정부 출범 후 첫 국무위원 사임이 된다.

자진 사퇴 형식을 취했지만 '만 5세 입학', 외국어고등학교 폐지 등 일방적인 교육 정책 추진에 대한 혼선과 민심 이반 등에 따른 사실상의 경질로 보는 시각이 적잖다.

윤 대통령도 여름휴가 복귀 첫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인적 쇄신과 관련해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밝혀 인적 개편에 무게를 실었다.

윤 대통령은 8일 출근길 인적 쇄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모든 국정동력이라는 게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느냐"며 "국민의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 그런 문제들도 (집무실로) 올라가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들에게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들에게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뿐 아니라 여당 내에서도 내각 및 대통령실 참모진에 대한 경질 인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도 윤 대통령으로선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미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로는 (이 비상 상황을) 돌파할 수 없다"며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5선의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경질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의 지지율을 갉아먹는 내각이 있다면"이라고 전제한 뒤 "읍참마속 하는 마음으로 인적 쇄신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