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허벅지까지 찼다" 인천 폭우로 침수 피해 잇따라…사상자 없어

  • 0

인천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 차도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SNS 캡처
인천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 차도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SNS 캡처

인천에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 차도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85여 건의 호우 피해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인천의 도로 일부가 침수되기도 했다.

인천 계양구 작전동 토끼굴과 미추홀구 경인고속도로 종점 지하차도는 일부 구간이 침수되면서 이날 낮 12시 30분쯤부터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경인국철 1호선 주안역과 도화역 등 선로 인근도 침수돼 열차 운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건물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

남동구 구월동에서는 빌리 지하가 침수돼 소방 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였고, 1시 17분쯤에는 부평구 부평동의 한 건물 지하 태권도 도장에 빗물이 차올라 수업을 받던 원생 등 12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또 인천경찰청 앞 도로에서는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져 도로를 덮치며 통행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5시30분 기준 누적 강수량은 중구 135㎜, 부평 112.5㎜, 영종도 90.5㎜, 연수 63㎜, 강화 41㎜ 등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에 머물면서 9일에도 수도권 지역에 100~200㎜(많은 곳은 300㎜) 등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인천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 차도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SNS 캡처
인천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 차도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SNS 캡처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