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박순애 장관 논문 중복게재 해명 거짓말"

  • 0

미시건대 지도교수 조너선 레빈과 통화
"美 학술지 제출 때 박 장관도 사실 알아"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교직원·학생·학부모 등 13만1천70명을 상대로 실시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강 의원은 응답자의 97.9%가 이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교직원·학생·학부모 등 13만1천70명을 상대로 실시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강 의원은 응답자의 97.9%가 이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논문 중복게재에 대한 해명은 거짓말이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박 장관의 미시건대학교 박사과정 지도교수였던 조너선 레빈(Johnathan Levine) 교수에게 "해당 논문을 미국 교통학회 학술지에 제출했을 때 박 장관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라고 물었고 이에 대해 레빈 교수는 "박 장관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레빈 교수가 미국 교통학회 학술지에 1999년에 게재한 <대중의 교통기관 선택 및 예산: 지지구조> 논문을 <지역교통정책에서의 대중 지지의 구조>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재편집해 한국행정학회 학술지인 IRPA에 중복 게재한 의혹을 받고 한국행정학회로부터 2년간 투고 금지 처분을 받았다.

박 장관은 "(논문) 공저자가 1999년에 미국 학술지에 교통 관련 논문을 게재했고 당시 국내에 있어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이와 비슷한 내용의 논문을 같은 해 IRPA에 게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 의원은 "박 장관이 한국 학술지에 논문을 중복 게재하면서 레빈 교수를 공동저자를 게재한 사실 여부에 질문에 레빈 교수는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또한 강 의원은 "미국에서 이미 동일한 내용의 논문이 게재된 사실을 1999년 박 장관이 한국으로 귀국한 뒤여서 인지하지 못했다는 해명이 사실인지 묻자 레빈 교수는 '타당한 해명이 아니다'라고 단호히 응답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레빈 교수는 '해당 논문은 이미 1997년 8월 학술대회와 미국 교통학회 학술지에 논문 게재를 위해 제출했었고 이후 논문 게재와 학술대회 발표가 받아들여져 해당 내용이 1998년 1월 교통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됐으며 1999년 1월 교통학회 학술지에 게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논문의 저자가 사실상 같은 내용의 논문을 실수로 두 개의 다른 학술지에 제출하는 것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레빈 교수는 '가능하지 않다'고 답했고 학자로서 동일한 논문을 다른 학술지에 제출한 행위가 교육부 훈령에 없었다는 이유만으로 용인될 수 있는 행위인지 묻자 '미국에서는 용인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지도교수로부터 박 장관이 거짓말하고 있다는 결정적인 증언이 나왔다"며 "박 장관은 연구윤리에 대한 기본적인 자세조차 돼 있지 않고 심지어 거짓말로 자신의 지도교수까지 기만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실이 밝혀진 만큼 지도교수를 비롯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퇴로서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