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짓수 세계챔피언 레안드로 로, 총에 맞고 뇌사…클럽서 위협적 행동 제지하다 변

  • 0

BBC "비번이던 경찰이 용의자, 현재 도주 중"

주짓수 세계챔피언 레안드로 로. 로이터=연합뉴스
주짓수 세계챔피언 레안드로 로. 로이터=연합뉴스

주짓수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레안드로 로(33·브라질)가 총을 맞고 뇌사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체급에 걸쳐 8번이나 우승한 세계적인 선수다.

7일(현지시간)BBC 보도에 따르면 로는 이날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 사우데 지역에 있는 '클럽 시리오'에서 머리에 총을 맞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몇 시간 뒤 뇌사에 빠졌다.

목격자와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가 먼저 테이블 위에 놓여 있던 유리병으로 위협적인 행동을 했고 로가 그를 제지한 뒤 가라고 하자 총을 꺼내 로의 이마를 쏘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BBC는 비번이던 경찰이 용의자로 현재 살인 혐의를 받고 도주 중이라고 전했다.

클럽 시리오는 스포츠를 겸한 사교클럽으로, 로는 친구들과 함께 이곳을 찾았다 변을 당했다. 그의 가족은 로가 회복불능 상태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