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내부서 '불멍' 즐기다 에탄올 화로 '펑' 2명 화상

  • 0

소방당국 "불꽃 잘 안 보여 연료 보충 오인…소화도구 꼭 마련한 뒤 사용해야"

에탄올 화로 연료 주입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에탄올 화로 연료 주입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이른바 '불멍'(불꽃을 바라보며 쉼)을 즐기던 30대 남성 2명이 에탄올 화로가 폭발하면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8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들은 부부동반 모임 중 이날 오전 2시 59분께 화로에 에탄올을 보충하다가 이같은 사고를 당했다.

에탄올 화로는 불꽃이 잘 보이지 않아 사용자가 불꽃이 없는 것으로 오인하고 연료를 보충하는 사례가 잦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불꽃이 에탄올을 타고 올라오거나 에탄올 증기에 옮겨붙어 화재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화로는 시중에 판매 중인 제품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반드시 화로 사용 설명서를 읽고 소화 도구를 꼭 마련한 뒤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