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휴가서 돌아오면 대국민 사과부터"…文참모들의 충고

  •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6월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6월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참모 출신들이 여름 휴가를 마치고 8일 복귀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특별감찰관을 임명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인 최재성 전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서 "김건희 여사 주변 논란부터 불식시켜야 지지율 붕괴를 막을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은 당장 야당으로부터 특별감찰관 추천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역대급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 위기관리의 컨트롤타워가 돼야 할 정부가 '김건희 논란 컨트롤타워'로 전락했다"며 "야당 추천 인물을 특감으로 임명해 윤 대통령의 진정성을 함께 입증해야 한다. 성향과 진영은 물론 권력과 이해관계를 초월한 추상같은 분을 특감으로 모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위기는 윤 대통령 본인의 정치력 부재와 리더십 실종에 따른 것"이라며 "야당 추천 특감 임명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출발선은 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대변인과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박수현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정 지지도는 김 여사 대학원 최고위 동기생 채용 의혹, 국민대 논문 재심사 결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면담 및 의전 논란이 반영되는 내일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 마디로 국정 동력의 상실"이라고 적었다.

박 전 의원은 "대통령은 내일 '진심의 대국민 사과'를 하셔야 한다"며 "진심 어린 사과로 전환점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과도 없고 인적 쇄신도 없는 것은 최악이다. 사과 없는 인적 쇄신 역시 반짝 효과가 있을지는 몰라도 큰 전환점이 되지는 못할 것"이라며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는 국민과의 진정한 소통일 수 있다.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