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대구경북 함께 힘 실어야

  • 0

市, TF·반도체위원회 결성 유치전 총력
기업 123곳 밀집·연매출 12조…국내 최대 글로벌 기지 자부심

경북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나선 경북 구미시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하고, 반도체 관련 기업인·석학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반도체 위원회 결성 등으로 총력전에 나섰다.

반도체 특별법으로 불리는 '국가첨단전략산업 경쟁력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조치법'(국가첨단전략산업법)이 지난 4일 시행돼 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을 위한 일정 등 가이드라인이 제시된 상황이다.

이에 전남, 광주, 강원도, 인천 등이 유치전에 나서고 있어 대구경북 역시 구미를 중심으로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반도체 동맹'을 결성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온다.

구미시는 이달부터 전담팀 가동을 통해 SK·LG 등 반도체 관련 기업인과 경북대, 금오공대 등 석학들을 중심으로 반도체 위원회를 결성해 성공적 유치를 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를 기본 콘셉트로 대구경북과 힘을 합치는 한편 포럼·세미나 개최 등으로 구미가 '왜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돼야 하는지' 그 당위성을 대외적으로 알리며 여론을 조성할 계획이다.

구미 경제계와 시민들 사이엔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반드시 구미를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구미는 구미국가산단에 반도체 기업 123곳이 밀집해 있고, 반도체 관련 매출액이 한해 12조원을 넘는 등 국내 최대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다. 최근엔 SK실트론·LG이노텍·원익큐엔씨 등 반도체 기업의 대규모 투자가 줄을 잇고, 추가 투자도 구체화되고 있다.

국가첨단전략산업법의 특화단지 지정요건에는 ▷수도권 외의 지역 우선 고려 ▷전략산업 관련 기업이 집단적으로 입주해 있거나 관련 투자 또는 기술개발 추진 기업이 있는 곳 등이 명시돼 구미는 법적인 지정요건도 충분히 갖추고 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고, 윤재호 구미상의 회장은 "국가균형발전과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선 반드시 구미가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 중심지역이 돼야 한다. 정부의 지원이 절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부의 국가첨단전략산업법은 ▷특화단지 지정 ▷기반시설 구축비 지원 ▷핵심 규제 완화를 통해 반도체 분야 기업 투자에 대한 지원 강화 등 전략산업에 대해 인프라·인력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국무총리 주재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9~10월 중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11월까지 수요 조사를 거쳐 올해 연말이나 내년 1월 중 전략산업 특화단지를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