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직원, 공장 정화조서 숨진 채 발견…"화물연대 집회와 관련無"

  • 0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정화조에서 40대 직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분쯤 이 회사에서 근무하는 40대 남성 A씨가 공장 안에 있는 수심 3.5m가량 정화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과 경찰은 이날 "A씨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A씨 가족과 동료들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화물연대 집회와 이번 사고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는 전날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출입로인 '하이트교' 진입로를 점거하고 시위를 벌였다.

화물연대가 지난 2일부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해고된 조합원들의 복직, 손해배상 청구 취소 등을 하이트진로에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면서 주류 출고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4일 경찰이 기동대를 투입해 물류 차량의 통행로를 확보하면서 출고가 재개됐으나 하루 만에 다시 출고가 중단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