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국대사, 권영세 예방…"한반도 비핵화가 목표·北과 대화 용의"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취임 뒤 처음으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라고 밝혔다.

골드버그 대사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권 장관을 만나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라며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국제 비확산 체제에도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명자 신분이던 지난 4월 상원 외교위 인준 청문회에서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란 표현을 썼지만, 이날은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aerziation)라고 수위를 낮춘 것이다.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의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에 대해서는 대가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싶다"며 "한미 양국은 북한을 억제하고 북한의 불법적인 무력사용에 맞서 방어하고 북한의 무기프로그램을 차단하는데 중요한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에 여전히 의지를 갖고 북한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으며 북한이 '전제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화답하기를 계속해서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도 확인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이 최근 긴장을 고조시키는 여러 행동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았다"며 "미국은 인도적 지원을 지지하며 백신을 비롯한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권영세 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된 골드버그 대사의 입장에 "모든 부분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북한이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는 등 국제사회에 위협적인 활동을 하는 것과 관련 "같은 민족으로서 한편으로는 매우 안타깝고 다른 한 편으로는 더 절실히 도와줘서 그런 행동을 멈추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남북의 군사·정치적 상황과 상관 없이 인도적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도 골드버그 대사와 뜻을 같이했다.

권 장관은 "(대북 보건의료 협력 의사를 담은 대북 통지문을 취임 직후 보냈지만) 아직 답을 받지 못하는 부분은 매우 아쉽고 안타까운 부분이다. 우리의 제의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측은 더욱 원활하고 심도 있는 소통을 통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는 데 공감했다.

두 사람의 면담은 당초 지난달 22일로 예정됐으나 통일부의 대통령 업무보고 일정으로 이날 진행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