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측 "가처분 직접 신청 검토"…본인 페북엔 '후회없는 결말' 언급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막는 가처분 신청을 직접 내는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대표가 페이스북에서 '후회없는 결말'을 언급해 직접 대응을 시사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 측은 5일 복수의 언론을 통해 "이 대표가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가처분 신청을 내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현재로선 그 방법 밖에 없기 떄문에 실행에 옮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위한 변호사 법률 자문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은 가처분 신청을 낸 뒤에는 공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 대표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후회없는 결말'을 언급하는 등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시사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후회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한다"고 밝혔다.

이는 '명예롭게 사퇴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언급한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어 이 대표는 "5년이나 남았기에 개인 이준석이 피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5년이나 남았기에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며 "2015년에 비겁했던 그들은 2022년에도 비겁했다. 그 비겁함이 다시 한번 당의 위기를 초래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이같은 글을 두고 이 대표가 '비대위 전환'이라는 당의 방침을 거슬러 가처분 신청 등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의지를 내비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현재 당의 상황을 당헌·당규상 비대위로 전환해야 하는 '비상상황'이라고 유권 해석을 내렸다.

서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 대표의 당대표 직위가 사라진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다음은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글 전문.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없는 결말을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그 후회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합니다.
5년이나 남았기에 개인 이준석이 피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5년이나 남았기에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합니다.
2015년에 비겁했던 그들은 2022년에도 비겁했습니다.
그 비겁함이 다시 한번 당의 위기를 초래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