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취임식 초청자 명단, 취임식 직후 파기…일부 남은 자료도 추가 파기"

  • 0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국회에서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국회에서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을 최근에 삭제했다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관련 법에 따라 파기한 것일 뿐 다른 목적은 없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행안부는 5일 설명자료를 내고 "취임식 초청 대상자 명단은 신원조회 및 초청장 발송 목적으로만 수집됐으며, 개인정보로서 관련 법령에 따라 취임식 종료 직후 파기했다"고 밝혔다.

취임식 당일인 5월 10일에 행사 종료 후 명단 자료를 삭제했고, 실무추진단에 남아있던 자료도 5월 13일에 파기했다는게 행안부 설명이다.

다만 실무자간 이메일로 주고받은 일부 자료가 남아 있어 관련 법령에 따라 나중에 추가파기했다면서 자료(초청대상자 명단) 삭제는 '특정 목적'과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행안부는 명단 파기 근거로 개인정보보호법 제21조에 '개인정보처리자는 보유기간의 경과,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 달성 등 그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는 지체 없이 그 개인정보를 파기해야 한다'는 조항을 들었다.

앞서 전날 고 의원은 "행안부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 참석자 명단을 지난달 15일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모두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의원실이 지난달 11일 행정안전부에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중 '특별초청자' 명단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으나 같은달 15일쯤 초청자 명단이 폐기됐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게 고 의원 측 주장이다.

고 의원은 "의원실이 특정해 요구한 자료를 삭제하고 이를 은폐하려 했다. 이는 국회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것"이라며 "극우 유튜버 VIP 초청,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혐의와 연관된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의 아들 등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이 논란이 되자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있는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의 아들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지난달 뒤늦게 드러났다.

고 의원은 극우 유튜버 등이 취임식에 초청된 것이 논란이 되자 행안부가 명단을 폐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전날 페이스북과 MBC 인터뷰에서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