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구하려 뛰어든 아들까지…휴가맞아 계곡 찾은 父子 참변

급류 이미지. 기사내용과는 관련없음. 게티이미지 뱅크
급류 이미지. 기사내용과는 관련없음. 게티이미지 뱅크

경기 가평군 한 계곡에서 아버지를 구하려던 아들이 함께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경기 가평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30분쯤 가평군 북면 화악천 계곡에서 A(63)씨와 아들 B(30)씨가 물에 빠졌다.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이들은 소방당국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들은 휴가를 맞아 가족들과 물놀이를 온 것으로 파악됐다. 아버지 A씨는 발을 헛디뎌 물에 빠졌고, 이를 본 아들 B씨가 아버지를 구하러 들어갔다가 급류에 휩쓸려 두 명 모두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