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혜경 법카 의혹' 숨진 참고인 휴대전화 포렌식

  • 0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후 숨진 참고인 A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하고 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달 26일 숨진 40대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해 분석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결과 "외력에 의한 상처 등은 없다"는 1차 소견을 전달받았다. 정확한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이 의원의 아내 김혜경씨가 연루된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의 참고인인 A씨는 지난달 26일 수원시 영통구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여러 정황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 의원 측은 숨진 A씨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꾸준히 받고 있다.

A씨는 이 사건 핵심 피의자인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직원 배모씨의 지인으로 알려졌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빌라도 배씨 모녀가 소유한 건물로 파악됐다. 이외에도 그는 민주당 경선 때 당시 후보였던 이 의원 캠프에서 운전기사로 일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국군기무사령부 출신 전직 군인으로,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재직하던 2020년 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비상임이사로 임명됐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A씨가 캠프에서 운전 업무를 한 것은 맞지만, 김씨의 차를 운전한 것은 아니며 배우자가 탄 차의 앞쪽에서 운행하는 다른 차 운전을 맡았다고 해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