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중 돌봄공백·결식 NO! 대구시교육청, 취약계층 학생 위한 '동틈망' 운영

  • 0

교육복지사가 직접 가정방문해 방학 중 결식 등 어려움 겪는 학생 지원
이번 여름방학엔 초‧중학생 108명, 고등학생 10명 방문 예정

대구남부교육지원청 교육복지사와 직원들이 가정방문용 식품 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남부교육지원청 교육복지사와 직원들이 가정방문용 식품 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여름방학을 맞아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학생을 돕기 위한 '동틈망 사업'을 운영한다.

'동틈망'은 '동네와 함께 틈새를 메꾸는 교육복지안전망'의 줄임말로 시교육청과 4개 교육지원청(동부, 서부, 남부, 달성)이 방학 중 결식이나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방학 중 돌봄 공백과 결식 우려가 있는 경우 초·중·고등학교에서 시교육청으로 지원 요청을 하면 교육복지사가 직접 가정에 방문해 식품 및 활동 키트를 전달한다.

이 과정에서 학생이 계속 취약한 환경에서 생활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관 등 지역사회 관련 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지원을 실시하고, 방학 중 모니터링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여름방학에는 교육지원청에서 초‧중학생 108명, 시교육청에서 고등학생 10명을 대상으로 교육복지사가 가정방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동틈망 사업의 일환으로 시교육청은 지난 7월 대구보건대 안경광학과와 협력을 통해 여름방학 중 저소득층 고등학생 30여 명을 대상으로 시력검사와 안경을 지원하기도 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동틈망 사업을 통해 방학 기간 중 교육취약계층 학생들의 안전을 살피고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앞으로 한 학생도 놓치지 않는 '다품교육'을 실현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