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울진어선안전조업국 준공식…조업 안전성 강화

  • 0

울진어선안전조업국 전경. 해수부 제공
울진어선안전조업국 전경. 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22일 경북 울진 후포항에서 울진어선안전조업국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해수부는 후포항, 죽변항 등에서 출항해 조업하는 어선들의 위치를 확인하고 기상특보, 항행경보 등의 정보를 어업인들에게 제공하는 등 어선이 안전하게 조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1998년 후포수협 위판장에 후포어선안전조업국을 설치해 운영해왔다.

하지만 해상교통관제 업무에 필요한 장비 설치에 필요한 공간이 부족해 사고상황 모니터링 등 해상 교통관제를 운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총 사업비 29억원을 투입해 후포항 항만부지에 연면적 660㎡ 규모로 어선안전조업국을 신축하고 명칭도 울진어선안전조업국으로 변경했다.

해상교통관제를 위한 어업정보통신실, 안전어업상황실이 들어서면서 어선사고에 더 신속하게 대응하고 어업인들이 더 안전하게 조업할 수 있게 됐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또한 어업인들의 안전교육을 위한 안전조업교육장, 안전체험관 등도 마련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