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복지시설 전기료 7·8월 80% 한시 지원

  • 0

기재부, 냉·난방비 등 긴급 지원방안 발표

대구의 낮 기온이 33도를 웃돈 10일 중구 동성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쿨링포그로 잠시나마 더위를 식히며 걷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낮 기온이 33도를 웃돈 10일 중구 동성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쿨링포그로 잠시나마 더위를 식히며 걷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지역아동센터, 돌봄센터, 장애인·노숙인 시설 등 약 1만6천개 사회복지시설에 전기요금 80%를 지원한다.

기획재정부는 20일 "에너지 가격 등이 오르면서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도 운영이 어려운 취약시설이 냉방기를 충분히 이용하지 못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내용의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사회복지시설에 전기요금(32억원), 운영비(32억원), 냉난방기(12억원) 등을 지원해 안전하고 쾌적한 돌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총 지원 규모는 78억원이다.

구체적으로 현재 30%(계절 무관)인 사회복지시설 전기요금 할인 폭을 올해 7∼8월 한시적으로 80%로 확대한다.

또 지역아동센터 4천310곳과 다함께돌봄센터 750곳에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매월 10만원의 운영비를 추가로 지원한다. 기존 지원비는 지역아동센터 120만원, 돌봄센터 30만원 수준이다.

정부는 지역아동센터 120곳에는 고효율 냉·난방기를 보급하거나 창호 교체, 단열 시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