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애란 시인, 한국문인협회 월간문학상 수상

  • 0

최애란 시인
최애란 시인

한국문인협회가 제11회 월간문학상 수상자로 '구름을 열면 내가 보였다'를 발표한 최애란 시인을 선정했다.

한국문인협회가 창작활동에 전념하는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을 포상하기 위해 제정한 월간문학상은 한국문인협회 기관지 '월간문학'에 발표한 작품 중에서 수상작을 선정한다.

대구 출신 최애란 시인은 2006년 '심상(心象)'으로 등단했으며, 저서로 시집 '종의 출구는 늘 열려 있다', 시 해설집 '그림자는 빛과 함께 있을 때 가장 빛이 났다' 등이 있다.

시상식은 오는 7월 22일(금) 오후 3시 30분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