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 태어났어요]최한나·권아성 부부 첫째 딸 권하은

  • 0

최한나·권아성 부부 첫째 딸 권하은
최한나·권아성 부부 첫째 딸 권하은

최한나(30)·권아성(28·경북 예천군 호명면) 부부 첫째 딸 권하은(축복이·3.7㎏) 2022년 3월 4일 출생

꽃밭에 서있는 내게 따스한 꽃바람처럼 날아온 꽃잎을 꿈에서 본 날, 혹시 설마 태몽인가 생각했었지. 며칠 뒤 그게 태몽이었다는 걸 알게 되었고, 엄마 아빠는 선물처럼 찾아온 축복이가 정말 반가웠단다.

결혼하고 신혼여행 다녀오고 5주가 지났을 때 처음 널 확인한 날을 평생 잊을 수가 없어. 그 벅찬 감격과 행복에 눈물이 났었는데 귀한 내 아기, 축복아, 우리 부부에게 와준 귀한 우리 딸! 정말 고마워.

그때도 지금도 엄마 아빠는 정말 놀랍고 신기하고 또 우리 하은이가 와줘서 더욱 행복한 날을 보내고 있단다.

아들, 딸 상관없이 예쁘게 키우자고 다짐했지만 내심 딸이길 더 바라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정말 공주님이여서 더 고맙고 감사했어.

임신 기간 열 달 내내 아무 이벤트 없이 엄마 배 속에서 무럭무럭 잘 자라줘서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어. 그동안 엄마 아빠는 널 기다리며 매일 정말 행복하고 만날 날이 기대가 되고 좋았어. 우리 부부에게 이런 기쁨을 줘서 고마워.

널 낳고 엄마는 '한 눈에 내 사랑이구나' 깨달았단다. 매일 품에 안고 사랑한다고 말해줄게. 엄마 아빠는 우리 하은이가 자라서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어. 네가 원하는 대로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엄마 아빠가 도와줄게. 하은아, 많이 많이 사랑해.

※자료 제공은 여성아이병원에서 협조해 주셨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