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이마트와 함께 ‘희망나눔 쌀’ 138포 기부

  • 0

프로축구 포항스틸러스가 이마트와 함께 14일 '희망나눔 쌀' 기부 행사를 진행했다. 포항스틸러스 제공
프로축구 포항스틸러스가 이마트와 함께 14일 '희망나눔 쌀' 기부 행사를 진행했다. 포항스틸러스 제공

프로축구 포항스틸러스는 이마트와 함께 14일 상반기 리그 득점에 따른 '희망나눔 쌀'을 기부했다. 이날 포항스틸러스는 신광면 행정복지센터, 도움터 기쁨의 집, 구룡포 사랑나눔의 집 등 지역 복지시설 3개소에 백미 10㎏짜리 총 138포를 전달했다.

신광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포항의 최인석 사장, 김기동 감독, 부주장 심상민 선수와 이마트 이민우 포항점장, 권오기 포항이동점장이 함께 했다. 한상호 포항시 북구청장과 구진규 신광면장도 참석했다.

포항은 매 시즌 포항시내 이마트 2개점과 함께 리그 1골당 10kg 쌀 6포씩 적립해 기부하고 있다. 2011년부터 12년째 이어진 기부로, 쌀은 지역의 복지시설 50여 곳에 전달된다. 올 시즌은 K리그1 18라운드까지 23골을 득점해 138포의 쌀을 적립했다.

최인석 포항 사장은 "꾸준한 기부로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가치를 전달하고 있는 선수들을 격려한다"며 "하반기에는 보다 더 화끈한 공격축구로 더 많은 기부를 할 수 있도록 더욱 선수단을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