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합천! 쿨한 여름!' 합천바캉스축제, 3년만에 컴백

  • 0

7월 30일~ 8월 7일까지 황강변에서 개최

바캉스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합천 황강에서 목재 카누체험을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바캉스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합천 황강에서 목재 카누체험을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경남 합천군은 오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정양레포츠공원 황강변에서 합천바캉스축제를 개최한다.

'고향의 여름-가족과 함께 하는 쉼과 휴식'이라는 주제와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합천'이라는 부제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황강의 맑은 물과 모래사장, 어린이들이 여름에 즐기는 놀이를 테마로 다채롭게 마련된다.

◆가족단위 방문객에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

지난 26년간 이어져 온 합천바캉스축제는 연중 가장 더운 한여름에 개최돼 옐로우리버비치·고스트파크축제와 함께 합천을 찾는 젊은이들의 축제로 인기를 끌어왔다.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2년 동안 개최되지 못했다. 여행 트렌드도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으로, 자극보다는 안전한 여행 등으로 바뀌는 만큼 올해 바캉스축제는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편안함과 힐링을 제공하는 축제를 준비한다.

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합천군 제공
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합천군 제공

◆황강의 맑은 물과 개끗한 모래사장 자랑

정양레포츠공원은 황강의 맑은 물과 깨끗한 모래사장을 자랑한다.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장,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징검다리와 바닥분수, 황강 물을 활용한 계류 등 시설이 설치된다.

또 태양을 막아주는 차광막과 알록달록 우산 그늘을 설치한다. 강변 모래사장에는 야자수 그늘과 계류에서 흘러나온 물이 모래 물길을 열어 모래놀이를 하기에 최적화된 공간이다.

◆방문객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과학적 사고력과 응용력을 키워주는 에어로켓 발사 체험, 황강에 사는 물고기 잡기 체험, 종이배 만들어 띄우기, 온 가족이 즐기는 물풍선 전쟁 등 축제 참여자들이 힐링할 수 있는 축제장을 마련한다.

관광객들이 은어잡기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관광객들이 은어잡기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또한, 참여자들의 불편을 덜기 위해 피크닉 세트, 모래놀이 세트, 파라솔을 현장에서 대여한다. 이벤트 프로그램으로 마술쇼와 버스킹 공연도 준비한다. 산과 물, 하늘과 모래가 어우러진 황강에서의 목재카누 체험은 합천에서의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황강 물길따라 31개 캠핑장 조성

합천은 31개소의 캠핑장이 황강 물길을 따라 곳곳에 조성돼 있다. 자유캠핑, 글램핑, 카라반, 물놀이장 등 다양한 유형이 있어 안전하고 색다른 여행에 맞는 최적의 여행지다.

특히, 합천바캉스축제가 열리는 정양레포츠공원 캠핑장은 황강을 마주하고 있어 물멍하기 좋을 뿐 아니라 새벽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는 신비로움과 몽롱함으로 한여름의 더위를 잊기에 충분하다.

◆합천 명산과 연계한 산림속 휴식

가야산국립공원, 해인사소리길, 오도산치유의숲은 수백년간 자생한 소나무 군락지의 피톤치드, 아름다운 계곡의 마르지 않은 물, 사계절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야생식물이 있는 여름 힐링 여행코스다.

사계절 아름다운 황매산 군립공원(수목원)은 합천바캉스축제 기간 중 행사장을 찾은 관광객에게 주차장을 무료로 제공한다.

합천 정양레포츠공원 바닥분수에서 관광객들이 즐겁게 놀고 있다. 합천군 제공
합천 정양레포츠공원 바닥분수에서 관광객들이 즐겁게 놀고 있다. 합천군 제공

문동구 합천군 관광진흥과장은 "예로부터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하고, 인자한 사람은 산을 좋아한다고 했다. 어린이들이 아름다운 산과 깨끗한 물을 보유한 합천에서 즐거움과 행복을 느껴 지혜롭고 인자한 감성을 가진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