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칫솔을 화분으로' 대구 논공초, 기후행동 1.5℃ 학교챌린지 교육부장관상 수상

  • 0

 전교생이 생활 속 기후행동 한마음으로 실천… 초등부 대상 수상

대구 논공초등학교는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주관하고 교육부가 후원하는 2022년 전반기 기후행동 1.5℃ 학교 챌린지 초등부 부문에서 대상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전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 논공초등학교는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주관하고 교육부가 후원하는 2022년 전반기 기후행동 1.5℃ 학교 챌린지 초등부 부문에서 대상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전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 논공초등학교는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주관하고 교육부가 후원하는 2022년 전반기 기후행동 1.5℃ 학교 챌린지 초등부 부문에서 대상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기후행동 1.5℃ 학교 챌린지'는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생활 속에서 기후행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한 학교와 학생을 선정해 시상하는 공모전이다.

앱을 활용한 구체적인 활동으로는 ▷지구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기후행동 실천과 일지 쓰기 ▷지구환경 보전과 기후행동 이해를 위한 퀴즈와 줍깅(길거리에서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하기 ▷기후행동 챌린지 도전 등이 있다.

논공초는 지난해 9월 대구시교육청의 탄소중립시범학교로 지정된 이후 쓰레기 분리배출, 저탄소 채식 급식, 텀블러 사용 실천 등 교육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1.5℃ 챌린지와 연계해 교육부장관상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을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챌린지에서 논공초는 가정에서 버려지는 칫솔, 세제통, 음식 용기 등 플라스틱 물품을 수집해 이를 화분 등으로 재활용하는 운동에 동참하고, 전교생이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1인 1농작물 기르기를 실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챌린지에 참여한 한 논공초 학생은 "우리의 작은 실천이 지구 환경을 보전하고 지구 어느 편에서 기후 위기를 겪고 있는 친구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곽이섭 논공초 교장은 "이번 챌린지를 통해 학생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고 우리 몸의 건강과 지구 건강을 위한 기후행동을 생활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기후행동을 통한 탄소중립 2050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