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서 물놀이 후 남의 집 화장실서 샤워한 '얌체 가족' 입건

  • 0

주거침입죄로 입건 수사…사과 뜻에도 피해자 측 "재발 방지 위해 선처 않겠다"

피해자 측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쓰레기 사진. 보배드림 게시물 갈무리. 연합뉴스
피해자 측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쓰레기 사진. 보배드림 게시물 갈무리. 연합뉴스

강원도 고성에서 물놀이를 한 뒤 여성 혼자 사는 자취방 화장실을 무단 이용한 일가족이 처벌을 받게 됐다.

12일 고성경찰서는 30대 A씨와 40대 B씨를 주거침입죄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5일 고성군에서 자취하는 20대 여성 C씨 집 화장실에 자녀를 데리고 무단 침입해 샤워를 하고 집 앞에 쓰레기를 버리고 간 혐의를 받는다.

C씨 측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뒤 A씨와 B씨를 주거침입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 등은 C씨 집을 찾아 사과의 뜻을 밝혔으나 C씨 측은 "관광객이 많아지는 휴가철에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사건을 그냥 넘길 수 없다"며 선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또 다른 남성이 집 앞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고성군청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6일 C씨의 아버지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써서 딸의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는 "딸에게서 '집에 와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목욕용품도 쓴 것 같다'는 전화를 받았다. (딸의 집에) 가보니 누군가 화장실에 들어와 씻고 나갔고 모래가 온 바닥에 있었다"며 "잠이 도저히 안 와서 경찰 후배한테 연락해 고발하기로 하고 글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CCTV 사진을 공개하며 "신형 흰색 카니발 한 대가 주차하고 물놀이를 갔다 온 뒤 모자 쓴 남성이 (딸의 집에)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을 쓰고, 안경 쓴 남성과 아이들이 이어서 욕실로 들어가 한참을 씻고 나왔다"며 "화장실에서 나와 차를 뒤적거리며 모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서 딸 집 앞에 버리고 갔다"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