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청, 3년 전 지은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 허물고 다시 짓는다

지역주택조합 건축심의에 "협조하겠다" 의견 회신
88억원 들여 건축한 새 건물 재정·행정력 낭비 지적 나와
"주택조합이 비용 부담…문제 없어"

88억원을 들여 2019년 준공한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 전경. 바로 우측으로 재건축 사업 시행 시 14m로 도로 확장이 필요한 동대구로 73길이 뻗어 있다. 김윤기 기자
88억원을 들여 2019년 준공한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 전경. 바로 우측으로 재건축 사업 시행 시 14m로 도로 확장이 필요한 동대구로 73길이 뻗어 있다. 김윤기 기자

대구 수성구청이 불과 3년 전 88억원을 들여 지은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를 사실상 철거 후 재건축하는 수순(매일신문 2월 6일 보도)에 들어갔다. 혈세로 새 건물을 지어놓고서 불과 3년 만에 '철거 후 재건축'에 동의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수성구청은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 인근에 1천 가구 규모 공동주택 재건축을 추진 중인 지역주택조합의 건축심의 과정에서 '행정복지센터 개축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시에 회신했다.

현재 관계기관 의견을 수합해 조합 측에 전달하는 등 건축심의가 막바지로 흐르고 있다. 의견에 따른 보완 등 절차를 거쳐 건축심의가 완료되면 사업시행인가 단계로 넘어가는 등 본격적인 재건축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조합은 이 지역에서 대규모 재건축을 추진하면서 기존 8m 폭의 도로를 14m까지 확장해 주 출입구로 쓰는 방안을 내놔 지난해 12월 교통영향평가를 통과했다. 범어3동 행정복지센터가 이 진입도로 확장 부지에 포함된다.

조합 측은 바로 옆 부지에 행정복지센터를 새로 지어주겠다고 수성구청에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드는 비용은 모두 조합이 부담하겠다는 약속도 덧붙였다. 수성구청은 별도 비용이 들지 않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개축에 협조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 행정복지센터가 불과 3년 전인 2019년 88억원을 들여 지어진 건물이라는 점이다. 연면적만 2천267.1㎡(687평)에 달하는 등 일반적인 행정복지센터 건축비의 3배 가까운 예산이 투입돼 '호화 센터'라는 논란도 있었다. 당시 개소식에 참가했던 김대권 구청장은 "쾌적하고 품격있는 명품 청사"라고 강조했었다.

구청은 조합 측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거액을 들여 지은 새 건물을 3년 만에 허물겠다는 방침은 재정 및 행정력 낭비라는 지적이 나온다. 또 도로를 반대편으로 확장하도록 유도할 수도 있지만 행정복지센터를 옮기는 '편한 선택'을 했다는 비판도 있다.

구청 관계자는 "반대편 땅을 사서 확장하라는 건 사업을 하지 말라는 의미고, 센터를 그대로 두는 방향도 검토했지만 곡각지에 6m 툭 튀어나온 형태가 돼 교통 흐름에 큰 방해가 됐다"며 "현 센터를 허물고 새로 짓는 대신 규모를 더 키우도록 조합 측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