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출연' 성관계 영상 600여개, SNS 유료회원들에 판 남녀 7명 적발

  • 0

경북경찰청, SNS 유료 회원들 상대 4억7천만원 부당이득 챙긴 피의자 2명 구속, 5명 불구속 입건

경북경찰청
경북경찰청

자신들이 직접 출연하는 성관계 영상 600여 개를 해외 SNS에 올려 유료 회원들에게 수억원을 받아 챙긴 남녀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경찰청은 7일 불법 음란 비디오물을 제작·판매한 혐의로 A(42) 씨와 B(27) 씨를 구속하고 C(31·여)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20년 6월부터 지난 4월까지 불법 성영상물 628개를 직접 촬영한 뒤 이를 영국 한 구독형 SNS의 계정 9개에 게시, 유료 구독자들로부터 4억7천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A씨와 B씨는 영상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촬영하거나 직접 출연한 뒤 이를 홍보하고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C씨 등은 영상에 출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 3명과 여성 4명으로 이뤄진 이들 일당은 성적 취향이 비슷한 이들이 모인 동호회에서 친분을 맺은 뒤 부산 한 상가건물을 임차해 촬영 스튜디오를 꾸리고 자신들이 출연하는 불법 성영상물을 직접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추적을 피하고자 해외 SNS 등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2020년 11월 중순 '불법 성영상물을 판매한다'고 광고하는 해외 SNS 계정을 발견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이어 해당 계정 가입자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금융계좌를 추적한 끝에 모든 피의자를 붙잡았다.

경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최근 경찰 추적을 우회하는 IT 기술이 진화하면서 범죄자를 단시간에 특정하기 어려워졌지만, 경찰의 수사 기법도 함께 발달하는 만큼 결국에는 덜미를 잡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