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청 50대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져(종합)

  • 0

용의자는 B씨 안동시 다른부서 공무원…사건 직후 자수

안동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안동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안동시청 공무원이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경찰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6분쯤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공무원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겼으나 1시간여 만에 숨졌다.

A씨는 복부를 크게 다친 채 주차타워에 쓰러져 있었고 이를 동료가 발견해 경찰과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안동시에서 근무하는 40대 공무원 B씨로 밝혀졌고 그는 사건 직후 경찰서로 찾아가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건이 알려지자 안동시는 물론 경북도까지 충격에 휩싸였다. 숨진 공무원은 평소 지역 내 업무가 많은 부서의 6급 팀장직을 맡아 안동시는 물론 경북도 공무원들과도 소통이 많았다.

특히 출근시간 대에 청사 내 주차타워에서 사건이 발생하면서 목격자도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발견자 중에는 임신한 공무원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