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회동, 원 구성 협상 합의점 도출 실패

협상은 계속 이어가기로…4일 민주당 단독 본회의 강행여부 관심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가 한 달을 넘긴 국회 공전 상황을 끝내기 위해 3일 오후 비공개 회동을 가졌으나 또 '공염불'이 됐다.

권성동 국민의힘,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만나 담판 회동을 벌였으나 합의점 도출에 실패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허심탄회하게 각 당의 입장을 최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그런데 원 구성 협상에 이를만한 그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권 원내대표는 "논의를 계속해서 해나가자는 얘기를 하고 헤어졌다"고 말해 거대야당의 단독 본회의 소집 전 극적인 타결 가능성은 열어놨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 대해 "각자 각 당의 입장에 대해서 서로 얘기를 하고 거기에 대한 우리와 상대 당의 입장, 이런 부분에 대해서 서로 논의를 나눴다"고 전했다.

하지만 권 원내대표는 회동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협상 경과에 대해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면서 "얘기하지 않기로 서로 간에 합의를 봤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4일 국회의장단 선출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그 부분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으니까 일단 (여야 간에) 결론에 이르면 좋고 합의가 되면 좋고 합의가 안 되면 그때 우리 당 입장을 밝히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 협상을 재개하느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정치권에선 민주당이 본회의 소집일정을 한 차례 더 늦추면서 원 구성 협상에 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단독 개원'이라는 초강수는 향후 부메랑이 돼 돌아올 공산이 크고 야당이 된 민주당이 기댈 곳이라고는 의회권력 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의회의 정상작동이 무엇보다 절실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가 열리지 않으면 국정운영을 책임을 진 여당도 불편하지만 거대 의석을 보유한 민주당도 존재감을 과시할 수 없어 답답하긴 마찬가지"라며 "민주당은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회에 힘이 실리는 여야합의의 모양새로 후반기 원구성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여야 의원들의 관심이 소속 정당의 차기 당권에 쏠려 있어 원 구성 협상이 뒷전이 됐다는 설명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내 권력지형이 정비되기 전에는 국회가 열려도 제1야당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원 구성 협상이 탄력을 받지 못 하고 있는 것 같다"며 "대표가 윤리위 심판대에 선 여당도 상황은 마찬가지여서 양측의 합의가 더 더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