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 "민생경제 챙기기 우선"

취임식 대신 민생경제 챙기기 행보…지난 1일 비상경제대책회의 주재로 업무 시작

1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 모습. 이달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별도 취임식 없이 회의를 주재하며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경북도 제공
1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 모습. 이달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별도 취임식 없이 회의를 주재하며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경북도 제공

민선 8기 경상북도 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된 이달희 신임 경제부지사가 취임식도 생략한 채 민생경제 챙기기에 나섰다.

이 경제부지사는 지난 1일 오후 비상경제대책회의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 부지사는 "2년여 넘게 지속된 코로나 정국과 고유가, 살인적인 물가 급등, 전 세계적인 고금리 등 극도로 어려워진 민생을 챙기는 것이 우선"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도민의 어려움을 하루라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한 긴급 대책으로 물가 안정, 수출 지원,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 지원, 취약계층 지원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위기 상황에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현장 목소리를 듣고 모니터링, 도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관련 기관 간 유기적 협조 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

비상경제대책회의 참석 전에는 기자실과 도청 직원 노조사무실을 방문, 주요 도정 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2-1)경상북도_비상경제대책회의(이달희_경제부지사)
(2-1)경상북도_비상경제대책회의(이달희_경제부지사)

이 경제부지사는 내부 행정망을 통해 게시한 취임사에서 "지금은 민선 8기 도정을 내실 있게 준비하는 아주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가 열어가야 할 지방시대는 중앙 주도가 아니라 지방이 먼저 의지를 갖고 참신한 정책으로 선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북이 지방시대 모범이 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엔진이 되자"며 "능력과 열정을 갖고 도지사를 중심으로 직원 한 사람 한 사람까지 원팀이 된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경북도 정무실장으로서 1년 6개월간 도정 현안을 해결하는 '마당발' 면모를 보여준 이 경제부지사는 민선 8기에도 통합신공항, 영일만대교 건설, 투자유치 100조원 달성 등 대형 국책사업과 경제 현안을 풀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 경제부지사는 대구 출신으로 경북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국회 정책연구위원, 여의도연구원 아카데미 소장 및 수석전문위원, 새누리당 경북도당 및 대구시당 사무처장 등을 역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