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멕스 전시회 성황리에 막 내려…257개 업체 참가, 1만3천여 명 관람

대구·케이메디허브 저력 확인

케이메디허브가 주최한 코아멕스2022 전시회가 개막 첫해에 부산 의료전시회보다 대규모로 성황리에 치러지면서 명실상부한 한강 이남 최대 의료산업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
케이메디허브가 주최한 코아멕스2022 전시회가 개막 첫해에 부산 의료전시회보다 대규모로 성황리에 치러지면서 명실상부한 한강 이남 최대 의료산업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대한민국 국제 첨단 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KOAMEX2022·이하 코아멕스) 전시회가 막을 내렸다.

지난 1일부터 2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전시회에 총 257개 기업이 참가했다. 지난해 열렸던 부산KIMES의 참가기업 180개보다 1.4배가 넘는다. 1만3천여 명이 참관 등록 후 전시회를 둘러보는 등 지난해 메디엑스포 관람객의 2~3배가 넘는 관람객이 몰렸다는 게 주최 측의 설명이다.

전시회는 보건복지부 등 중앙부처와 대구시가 적극 후원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벨리,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등이 직접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씨젠, 네이버클라우드, 삼성메디슨, 지멘스 헬스니어스, DK메디컬 등 글로벌 메이저 기업과 국내 유수업체들도 참가해 지역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의 한계를 벗어났다.

씨젠 염석재 상무는 "일반인과 의료인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향후에 우수인력 충원 등 대구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케이메디허브 입주기업인 ㈜인코아 강임술 상무는 "만나고 싶었던 대기업들을 서울까지 찾아가지 않고도 볼 수 있어 좋았다"며 "협업할 수 있는 기업을 물색하고 시장 동향도 체크했다"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김은철 센터장은 "대구에서 생각 이상의 대규모로 의료 전시회가 열려 놀랐고, 지역에도 많은 의료기업이 있는 만큼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는지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코아멕스가 명실상부한 의료전시회로 자리 잡아 기업들이 봄에 서울에서 신제품을 공개한 뒤 여름엔 대구에서 신기술을 공개하는 문화가 자리잡히도록 할 것"이라 포부를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