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주 플라스틱 야적장서 화재

  • 0

3일 오전 3시 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의 한 플라스틱 제품 제조공장 원자재 야적장에서 불이 나 다섯 시간 만에 꺼졌다. 연합뉴스
3일 오전 3시 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의 한 플라스틱 제품 제조공장 원자재 야적장에서 불이 나 다섯 시간 만에 꺼졌다. 연합뉴스

3일 오전 3시 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의 한 플라스틱 제품 제조공장 원자재 야적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등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약 5시간 만에 불을 껐다.

이 불로 플라스틱 원자재 200톤(t) 가량이 불에 타 10억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