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도와달라는 얘기 안하는데…尹 지지율 하락 20일 안에 해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나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지도부와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나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지도부와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20일 안에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단언했다.

이 대표는 3일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친윤 등 당안팎에서 이 대표를 공격하는 이유 중 하나로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따른 이 대표 책임론'을 든 것에 대해 "그분들이 못하게 하지 않았나"라며 책임론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정부를 돕지 않는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이 대표는 "도와달라는 얘기를 안 하고 있는데 (어떡하냐)"며 "책임과 역할은 함께 가는 것이기에 저 때문이라고 하기엔 저한테 역할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 대표는 "제가 역할을 맡으면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문제를)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며 "지난 대선 때 (윤 후보 지지율이 급강하했을 때도) 제가 '60일이면 된다'고 그랬고, 20~30일안에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나치게 싸움을 많이하는 정치스타일에 대해 지적을 받자 "김종인 전 위원장이 '세상이 원하는 대로 바뀌면 정치꾼,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세상을 바꾸는 것이 진짜 정치인이다'고 하셨다"면서 "'좋은 게 좋은 거다'라는 스타일, 정치꾼은 쉽지만 정당의 리더십은 절대 정형화되거나 패턴화돼서는 안 된다"고 자신을 갈등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정치를 바꾸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스타일 고수'를 외쳤다.

성상납 의혹에 대해 윤리위가 징계수위를 결정키로 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품위유지라든가, 당에 끼친 손실이라는 건 명징한 지표가 나타나야 한다"며 "의혹에 대한 경찰수사가 7개월째 이어지는 건 문제다"며 윤리위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리위가 그것(경찰 수사)에 의존하지 않는 판결을 내릴 수 있겠는가"라며 "이런 식으로 정치적으로 맹공을 가한 뒤 '당 분위기를 흩뜨렸다'며 징계 사유로 몰고가면 나중에 어떤 당원이라도 윤리위에 걸리면 징계 사유가 되는 것인가"라고 엄격, 공정, 증거위주로 가야할 윤리위가 엉뚱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혁신위에 대해 사조직이라는 비판이 부당하다는 주장도 함꼐 내놨다.

이 대표는 "배현진 의원이 먼저 혁신위라는 당의 공조직을 '사조직'이라며 공세적인 행동을 했기에 (악수를 거부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면서 앞뒤가 다른 건 그렇게 반기지 않는다"는 차원에서 나온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