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서 아프리카까지, 케이메디허브 찾아 의료산업 벤치마킹

지난달 15일 도미니카공화국 이어 30일 에티오피아 보건분야 고위 관계자 방문

지난달 30일 에티오피야 보건분야 고위 관계자가 케이메디허브를 방문해 의료산업 발전방향을 공유했다. 케이메디허브 제공
지난달 30일 에티오피야 보건분야 고위 관계자가 케이메디허브를 방문해 의료산업 발전방향을 공유했다. 케이메디허브 제공

북미에서 아프리카까지 해외 보건 분야 인사가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를 방문해 국내 의료산업 발전을 엿보고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지난달 30일 쉬페러 테클마리암(Shiferaw Teklemariam) 에티오피아 전 교육부 장관이 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의약생산센터를 둘러보고 의료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케이메디허브 첨단의료시설과 연구 성과를 벤치마킹하려 해외에서 지속적인 방문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도미니카공화국 보건분야 고위 관계자가 케이메디허브를 찾아 의료산업 발전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대구국제우호도시 포럼의 일환으로 우즈베키스탄·몽골 대사관, 일본자치제국제화협회에서 케이메디허브를 방문하고 의료산업 현장을 시찰하기도 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에티오피아 의료기술 발전을 위해 언제든지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시장인 의료기술은 각국이 공유하며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